건강한 노년을 위해 고령자들이 능동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고령친화도시(Age-Friendly City and Community) 조성에 힘쓰겠습니다.


Jeju Research Institute

    첫 화면        >    고령사회포럼    >    

[KBS 뉴스] 제주서 요양보호사 첫 실태조사..."돌봄 질 향상 기대"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2021.12.06[관리자]

20211206_161026.jpg

 

[앵커]

KBS가 지난 5월 고령화 속 요양보호 현장의 어려움과 요양보호사 구인난 등 여러 문제점을 보도해드렸는데요.

이후 제주에서 처음으로 관련한 실태조사가 이뤄졌습니다.

문제점들을 객관적인 수치로 확인함에 따라 앞으로 정책마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12년 차 요양보호사 강순한 씨.

하루 3명의 어르신 집을 방문해 7시간 이상 청소에서부터 식사, 운동까지 도우며 보람도 있지만, 힘들 때가 적지 않습니다.

[강순한/요양보호사 : "김장을 많이 하라고 하고 유리창 청소, 창틀 청소, 같이 사는 가족의 빨래 이런 것들이 많이 있어요. (그런 일은 요양보호사 업무가 아닌 거죠?) 네, 아니에요."]

이처럼 현장에서 제기돼 온 목소리가 객관적 수치로 첫 확인됐습니다.

제주고령사회연구센터가 요양보호사와 사회복지사 등 장기요양요원 670명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근무실태를 조사한 겁니다.

업무환경과 관련해 절반이 넘는 52.5%가 언어폭력을 당한다고 답했고 성희롱 등 불필요한 신체접촉이 있다는 응답도 22%를 넘었습니다.

문제는 이런 일이 발생해도 절반 가까이가 "참고 일한다고" 답해 대책이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스트레스와 피로 누적 경험도 눈여겨 볼만합니다.

응답자 절반 이상이 피로가 누적되거나 탈진을 경험하는 등 몸과 마음에 빨간불이 켜진 게 확인됐습니다.

이처럼 아프더라도 대체인력이 부족해 일을 할 수밖에 없다고 답했습니다.

업무 중 가장 힘든 점으로는 낮은 임금이 꼽혔고 스트레스와 높은 노동강도, 사회적 저평가가 뒤를 이었습니다.

하지만 열악한 업무환경에도 상당수가 보람을 느낀다고 답해 돌봄정책에 대한 방향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공선희/제주고령사회연구센터장 : "처우개선이 된다면 요양보호사의 만성적인 구인난을 해결하고 돌봄의 질이 높아질 수 있는 그런 해결 방안이 될 거로 생각합니다."]

도내 65세 이상 노인은 10만 6천여 명.

이번 조사결과가 코로나와 고령화 속 노인 돌봄의 질을 높이는 마중물이 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강인희입니다.

촬영기자:부수홍/그래픽:김민수

 

 

 

출처 : kBS 뉴스 강인희 기자

 

*기사링크 :

제주서 요양보호사 첫 실태조사…“돌봄 질 향상 기대” (kbs.co.kr)
   







기관명 : 제주연구원 고령사회연구센터     Tel.(064)729-0601~06     Fax.(064)729-0622
위치 : (63147)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연로 253 ( 오라이동 ). 253, Ayeon-ro, Jeju-si, Jeju-do.

Copyright ⓒ 2017 제주연구원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Jejuwebpl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