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노년을 위해 고령자들이 능동적으로 사회에 참여할 수 있는 고령친화도시(Age-Friendly City and Community) 조성에 힘쓰겠습니다.


Jeju Research Institute

    첫 화면        >    고령사회연구센터    >    언론보도
언론보도
[뉴제주일보] 제주 43개 읍면동 중 절반 ‘초고령’···“노인 자립 도와야” 기사를 twitter로 보내기 기사를 facebook으로 보내기 2022.08.03[관리자]

기사1.jpg

 

제주지역 43개 읍·면·동 가운데 절반 이상이 65세 이상 노인 인구 비율이 20%를 넘어선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2일 도의회 소회의실에서 ‘제주 장수노인 복지 지원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제주연구원 고령사회연구센터(센터장 공선희)에 따르면 올해 4월 기준 도내 노인(65세 이상) 인구는 11만2187명(16.6%)으로 집계됐다. 이 중 80세 이상은 3만41명(26.8%), 100세 이상은 206명(0.18%)이다.

특히 도내 43개 읍·면·동 중 22곳은 초고령사회인 것으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읍 5곳(구좌·한림·성산·남원·대정), 면 5곳(추자·한경·우도·표선·안덕), 동 12곳(건입·일도1·용담1·삼도2·용담2·중앙·송산·영천·효돈·정방·천지·예래) 등이다.

통계청의 장래인구추계에 따르면 2017년 고령사회(노인 비율 14% 이상)로 진입한 제주도는 10년 만인 2027년 총 인구 69만6509명 중 노인이 14만3690명(20.6%)을 기록해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됐다.

 

기사2.jpg

 

이에 이날 정책 토론회에선 지역사회가 노인의 자립을 지원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최신숙 제주도사회복지사협회 사무처장은 “건강과 경제 상태가 어려운 상황에도 노인들의 사회참여활동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노인 복지 서비스가 단순히 수발 및 보호의 제공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정부와 지자체에서 노인의 일상에 대한 자립 지원을 통해 실질적인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 사무처장은 “이를 위해 노인층에 도래하는 중장년의 60세 정년과 65세로 규정된 노인의 연령대를 상향 조정하는 등 노인들이 노동시장에 머물 수 있는 시간을 연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순심 제주도 노인장수복지과장은 “평균수명과 기대수명이 늘어나 노인 시기를 겪어야 하는 시간도 증가했다”며 “생애주기 재분석을 통해 시기별로 체계적인 노인복지정책 시스템이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과장은 “현재 도내 만 80세 이상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월 2만5000원의 장수노인수당을 지급되고 있다”며 “또 100세를 맞이하는 어른신에게 100만원의 ‘장수축하금’을 지원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향후 5년간(2023~2027년) 11억2800만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피력했다.

김동건 기자 kdg@jejuilbo.net


 * 출처 : 뉴제주일보(http://www.jejuilbo.net)

* 기사링크 : 제주 43개 읍면동 중 절반 ‘초고령’···“노인 자립 도와야” - 뉴제주일보 (jejuilbo.net)

   






기관명 : 제주연구원 고령사회연구센터     Tel.(064)729-0601~06     Fax.(064)729-0622
위치 : (63147)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아연로 253 ( 오라이동 ). 253, Ayeon-ro, Jeju-si, Jeju-do.

Copyright ⓒ 2017 제주연구원 All rights reserved   Design by Jejuwebplan